기사 메일전송
5월 수출 45.6%↑…32년 만에 최대폭 '상승' - 2개월 연속 40%대 첫 성장…수출액 역대 5월 중 최고
  • 기사등록 2021-06-01 09:29:56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액이 1년 전보다 45.6% 증가하며 역대 5월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계 경기 회복세를 타고 수출 1위 품목인 반도체를 비롯해 자동차, 석유화학 등 주력 품목들이 수출 호조를 이어간 덕분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45.6% 증가한 507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월별 수출은 지난해 11월부터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으며 3개월 연속 500억달러를 돌파했다.

5월 수출 증가율은 1988년 8월 이후 약 32년 만에 최대폭이며, 증가율이 4월(41.2%)에 이어 두 달 연속 40%대를 기록한 것은 수출 역사상 처음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5월 수출액으로는 역대 5월 가운데 가장 많았다.

특히 지난달은 조업일수가 21일로, 4월(24일)보다 사흘 적었음에도 수출액 500억달러를 돌파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도 49.0% 증가한 24억2000만달러로, 2018년 이후 처음으로 24억 달러를 넘어섰다.

반도체·자동차 등 우리 주력 품목들이 골고루 선전하면서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15대 주력 품목 가운데 14개가 증가했고, 이 가운데 12개 품목은 두 자릿수 이상 증가율을 나타냈다.

특히 반도체 수출(24.5%)은 11개월 연속 증가하며 2018년 이후 처음으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자동차 수출도 93.7% 증가했다. 이는 14년 8개월 만에 최대 증가율이다.

석유화학(94.9%), 석유제품(164.1%) 등도 기록적인 증가율을 보였다.

유일하게 수출이 감소한 선박은 대부분이 2∼3년 전 수주 실적으로, 올해 수출 흐름과는 관련이 적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지역별로도 중국(22.7%), 미국(62.8%), EU(62.8%), 아세안(64.3%), 일본(32.1%), 중남미(119.3%), 인도(152.1%), 중동(4.6%), CIS(36.5%) 등 9대 지역에서 모두 증가했다.

지난달 수입액은 37.9% 증가한 478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29억3천만달러로 13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1 09:29: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