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는 지난달 말 고객 수가 605만명으로 1개월 전보다 68만명 늘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월 300만명을 넘어선 지 3개월여 만에 두 배로 늘어났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와의 제휴 효과, 차별화된 금리 혜택을 내세운 파킹통장 '플러스박스' 인기 등에 힘입어 케이뱅크는 최근 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5월 말 현재 수신 잔액은 12조9600억원, 여신 잔액은 4조7400억원으로 한달 전보다 각각 8200억원, 600억원 늘었다.

케이뱅크는 최근 1조2000억원대 유상증자를 통해 자본금을 2조원대로 키운 만큼 대출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여신 규모가 수신 규모에 크게 못 미치고 있어 여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이에 케이뱅크는 지난 4월 소액 마이너스통장인 '비상금 대출' 상품을 내놓은 데 이어 전월세 보증금 대출, 사잇돌 대출 등의 신상품을 출시하며 여신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예정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1 10:06: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