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도 서해안 바닷물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사진=경기도)

해양수산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9월 30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수산물 생산·유통·판매 등 업체를 대상으로 여름철 위생·안전관리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넙치, 우럭, 뱀장어 등 여름철에 소비가 많은 수산물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나 중금속 등 검출 여부를 확인하고자 생산·유통단계에서 안전성 조사와 수거·검사를 진행한다. 검사 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는 수산물은 출하를 연기하고 회수·폐기하거나 판매금지 등 조치할 계획이다.

생산 업체를 대상으로 올바른 동물용 의약품을 사용하도록 지도한다.

유통·판매 업체에 대해서는 수산물 취급자가 보관기준과 개인위생 등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또한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바닷물 온도 상승 등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시기가 빨라지고 발생 건수도 증가하고 있어 수산물을 섭취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어패류는 날것으로 먹지 말고 충분히 가열해 조리해야 한다.

횟감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고, 횟감용 칼과 도마는 세척하거나 열탕으로 소독해 비브리오패혈증균 2차 오염을 방지해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균 예보와 예보단계별 대응요령 등 관련 정보는 '비브리오패혈증균 예측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해산물을 날것으로 먹거나 덜 익혀 먹는 경우 또는 오염된 해수에 상처 부위가 개방된 채 노출됐을 때 감염되기 쉽다.

이 균에 감염되면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간 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는 피부괴사나 저혈압 등 패혈성 쇼크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1 10:20: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