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화시스템이 1일부터 3일까지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리는 '랜드포스 2021'에서 전시한 레드백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사진=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는 1일부터 3일까지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리는 '랜드포스 2021'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2014년 이후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 전시회에는 전 세계 70여개 이상의 방산기업들이 참가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한화디펜스 호주법인은 이번 전시회에 K9 자주포와 레드백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를 전면에 배치한다. K9 자주포는 지난해 9월 호주 육군의 자주포 도입 사업 'LAND 8116'의 단독 우선셥상 장비로 선정돼 호주 국방 당국과 가격 조건을 협상 중이다. 내년 초 최종 계약이 체결되면 호주형 자주포인 'AS9' 30문과 방호력이 강화된 'AS10' 자동탄약운반장갑차 15대를 호주 육군에 인도하게 된다.

레드백 장갑차는 2019년 9월 호주 육군의 최첨단 궤도장갑차 사업 'LAND 400 3단계' 사업의 최종 2개 후보 장비로 선정됐으며 지난해 말 시제품 3대가 호주 육군에 인도됐다. 최종 후보자 선정은 내년 1분기에 이뤄질 전망이다.

이 밖에 호주법인은 호주 장갑철강 전문 회사인 비스알로이(Bisalloy)와 엔지니어링 회사인 하이프레이저(HIFraser) 등 40여개의 호주방산업체들과의 유기적인 납품·생산 체계를 구축하며 호주 방산 시장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적극적인 현지화 정책을 펼치고 있다.

한화디펜스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다목적무인차량도 호주 방산전시회에 처음으로 실물 전시된다. 2019년 민·군 협력과제로 개발된 보병용 다목적무인차량은 4륜 구동 전기추진 방식으로 운용되며 올 하반기 육군의 ‘수출용 무기체계 시범운용’에 투입된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회는 한화디펜스가 최점단 지상무기체계 솔루션을 공급하는 글로벌 방산기업이라는 점을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특히 호주 육군이 요구하는 성능과 기준에 부합하는 최적의 제품을 제공하고 적극적인 현지화 정책을 펼쳐 호주 국방력 강화와 방위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1 11:17: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