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인천 티몬 대표 “새로운 시도 두려워하지 말자” - 취임 후 첫 온라인 미팅…‘소통’과 ‘혁신’ 강조
  • 기사등록 2021-06-01 15:21:13
기사수정
전인천 티몬 대표 (사진=티몬)

전인천 티몬 대표가 1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열린 온라인 미팅에서 ‘조직 간의 소통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기업문화’를 위해 노력하자고 주문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사전 질의 응답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미팅에서 전 대표는 “고객 중심적이고,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매일 혁신을 위해 노력하며, 조직간 소통과 협업이 잘 이뤄지는 문화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소통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조직문화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첫 걸음으로 ‘주니어보드’ 제도를 6월부터 신설해 회사 내 세대간 의사소통을 확대하고 조직문화를 개선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전 대표는 리더로서 갖춰야할 핵심 마인드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기업을 경영함에 있어서 스스로에게 ‘우리는 고객 중심적인가, 중장기적인 투자를 하고 있는가, 매일 혁신하고 있는가’ 세가지의 질문을 매일 던진다”며 이를 위해서 “조직원들의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편히 제안하고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조직문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제도와 복지도 발표했다. 티몬은 지난달부터 시행중인 백신 휴가제와 더불어, 코로나19 상황에서 혼잡한 점심식사 시간대를 피할 수 있는 ‘점심시간 유연제’를 6월부터 도입한다.

다가오는 여름 휴가시즌 임직원의 안전을 위한 ‘여행자보험’을 제공하고, 조기퇴근제인 ‘패밀리데이’도 확대할 방침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1 15:21: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