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텔레콤, ESG 경영 연계 대출로 2000억원 조달 - 싱가포르 최대 은행 DBS그룹, SKT ESG 활동 인정
  • 기사등록 2021-06-02 09:07:00
기사수정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을 인정받아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했다.

SK텔레콤은 싱가포르 최대 은행 DBS그룹의 ESG 경영 연계 기업대출(ESG-linked loan)을 통해 3년 만기로 2000억원을 조달했다고 2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온실가스 저감과 에너지 효율 제고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점, 최상위권 신용등급(AAA)을 유지하고 있는 점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해 우대금리를 적용받았다. 계약에는 향후 온실가스 저감과 에너지 효율 제고 등 상호 합의한 ESG 성과를 통해 대출금리를 추가로 인하 받을 수 있는 인센티브 조항도 포함됐다.

SK텔레콤은 이번 계약은 환경·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노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 외에도 ESG 성과가 사업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으로 SK텔레콤은 통상적인 회사채 발행 대비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해 기업의 높은 ESG 성과가 우대금리 적용 등 경영성과로도 이어질 수 있음을 입증했다. ESG 채권 발행 외에도 ESG 경영 연계 기업대출 등 다양한 녹색금융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SK텔레콤은 DBS그룹으로부터 유치한 차입금을 친환경 네트워크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기업활동에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3G와 LTE 장비 통합·업그레이드로 약 53%의 전력 사용량을 절감하는 효과를 내는 '싱글랜 기술'을 적용해 망 구축 확대에 따른 전력 증가 규모를 최소화하고 한국전력공사와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인증에 관한 '녹색프리미엄' 계약을 체결하는 등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 기반의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윤풍영 코퍼레이트1센터장은 "환경과 사회문제 개선 의지를 가진 기업들에 대한 국내외 자금시장의 투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선제적인 ESG 추구 노력이 기업가치 제고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09:07: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