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남기 "5월 물가상승은 기저효과…하반기 해소 전망" - "물가상승률, 연중 최저치인 -0.3% 기록한 데 따른 반사적인 효과"
  • 기사등록 2021-06-02 09:12:41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최근 물가 오름세는 기저효과와 일시적 공급 충격 등이 주도한 것"이라며 "하반기로 갈수록 점차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5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평가하며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개월 연속 2%를 상회하고 미국의 4월 물가 상승률이 4.2%를 기록하며 국내외 인플레이션 경계감이 확산되고 있으나, 5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꼼꼼히 살펴보면 조금 더 객관적 판단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개월 연속 2%를 상회하고 미국의 4월 물가 상승률이 4.2%를 기록하며 국내외 인플레이션 경계감이 확산되고 있으나, 5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꼼꼼히 살펴보면 조금 더 객관적 판단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5월 소비자물가 오름폭이 확대된 것은 기저효과 요인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지난해 5월 코로나 충격으로 국제유가 및 석유류 가격이 급락(-18.7%)하며 물가상승률이 연중 최저치인 -0.3%를 기록한 데 따른 반사적인 효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저효과를 제외한 전월비로 보면 물가 상승률은 0.1%로, 연초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 한파 등으로 확대되었던 전월비 물가 흐름이 최근 안정세에 접어든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축수산물, 석유류 등 일시적 공급 충격으로 물가가 상승한 것은 4월과 동일하다"며 "두 품목의 기여도 합계는 1.8%p로 5월 물가상승률(2.6%)의 대부분(69%)을 설명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최근 소비 회복 흐름이 나타남에 따라 소비와 밀접히 연관된 개인서비스가격이 점차 상승하고 있는 점은 주목할 만한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1.8%), 국제통화기금(IMF·1.4%) 등 국제기구와 한국은행(1.8%), 한국개발연구원(KDI·1.7%) 등 주요 기관 모두 연간 물가상승률이 2%를 넘을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물가 지표는 다양한 요인에 따라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을 항상 유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유비무환의 자세로 물가 리스크 현실화 가능성에 대비하고, 과도한 인플레이션 기대 형성 차단과 생활물가 안정 등을 위해 관계부처가 함께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09:12: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