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백신 접종 본격화에 편의점 타이레놀 매출 '껑충’ - 미리 구비 수요도…식약처, 누리집에 다양한 해열제 소개
  • 기사등록 2021-06-02 10:39:40
기사수정
(사진=세븐일레븐)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이 일반인으로까지 확대되면서 편의점에서 해열진통제인 '타이레놀' 매출이 뛰고 있다.

2일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달 타이레놀 매출은 전월 대비 23.3% 증가했다.

잔여 백신 예약 시범 서비스가 시작된 지난달 27~30일 매출은 전월 동기보다 99.6% 늘었다.

CU에서는 지난달 27~31일 타이레놀 매출이 작년 동월보다 125.5%, 전월보다 89.9% 증가했다. GS25에서도 지난달 타이레놀 매출이 1년 전보다 41.9%, 전달보다 38.8% 뛰었다.

타이레놀이 백신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발열, 두통, 근육통 등에 효과가 있다는 이야기에 수요가 늘어난 데다 일부 약국에서 타이레놀 품귀 현상이 나타나자 편의점에서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마스크나 손소독제가 부족했던 것처럼 타이레놀도 부족할지 모른다는 우려에 미리 구비하려는 수요도 몰린 것 같다고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한 편의점 관계자는 "편의점은 24시간 운영하다 보니 약국이 문을 닫은 시간에 편의점에서 타이레놀을 찾는 손님들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신 접종 후 열이 나날 때 복용할 수 있는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의 해열진통제는 타이레놀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다며 아세트아미노펜 제제 해열제 70여가지의 정보를 의약품안전나라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0:39: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