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아, 상품성 개선 'K9' 공개···사전계약 진행 -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주행 편의성 'UP' - 3.3 터보 가솔린 6342만원~·3.8 가솔린 5694만원~
  • 기사등록 2021-06-02 10:42:09
기사수정
기아 ‘더 뉴 K9’ (사진=기아)

2018년 4월 출시된 K9이 상품성이 크게 개선돼 돌아왔다./

기아는 이달 출시 예정인 ‘더 뉴 K9’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3일부터 사전계약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기아는 더 뉴 K9에 운전자와 탑승자를 배려한 다양한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적용해 주행 편의를 높였다.

세계 최초로 적용된 전방 예측 시스템(Predictive Gear-shift System: PGS)은 차량의 내비게이션, 레이더, 카메라 신호 등을 활용해 전방의 가·감속 상황을 예측하고 최적의 기어단으로 미리 변속하는 기술이다. 주행 안전성과 편의성을 비롯해 실도로 연비 향상에도 기여한다.

이와 함께 고속도로 주행 보조2(HDA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LS, JT/JS),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MCB), 후방 주차충동 방지 보조(PCA-R),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도 적용됐다.

더 뉴 K9은 다채로운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해 운전자가 차량과 교감할 수 있는 감각적인 환경을 제공한다.

동급 최초로 적용된 지문 인증 시스템은 사용자가 저장해 놓은 지문을 통해 미리 설정해 둔 시트포지션, 아웃사이드 미러, 공조, 클러스터 등이 자동으로 실행되는 개인화 프로필을 이용할 수 있게 해주며 제휴된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비용을 지급할 때 별도 카드 없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에서 카드별 등록해둔 지문을 통해 결제가 가능하도록 한다.

또 손 글씨로 목적지를 설정할 수 있는 필기 인식 통합 컨트롤러를 장착해 여러 번의 터치를 거쳐야 하는 키보드 입력의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기아 ‘더 뉴 K9’의 내부 (사진=기아)

더 뉴 K9의 내·외관은 더욱 품격 있고 모던한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전면은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에 V 형상의 정교한 크롬 패턴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하는 동시에 슬림하게 가로로 확장된 헤드램프를 통해 첨단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여기에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대비를 이루는 슬림하면서도 와이드한 하단 범퍼 디자인으로 안정감을 준다.

측면은 균형 잡힌 실루엣과 불륨감 있는 캐릭터 라인으로 중후한 느낌을 살렸고 유니크한 디자인의 펜더 가니시와 입체적인 19인치 스퍼터링 휠을 적용해 고급감을 강조했다.

후면은 측면 캐릭터 라인에서 이어져 좌우 수평으로 연결된 리어램프로 미래지향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전달하며 번호판을 범포로 이동시키고 새로운 기아 엠블럼을 적용해 세련되고 모던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외장 색상은 ▲새롭게 추가된 중후하면서도 트렌디한 느낌의 에스콧 그린 ▲스노우 화이트 펄 ▲실키 실버 ▲오로라 블랙 펄 ▲마르살라 ▲판테라 메탈 ▲딥크로마 블루 등 7개로, 내장 색상은 ▲모던하면서도 따뜻한 감성을 전달하는 신규 토프 그레이 ▲블랙 1톤 ▲베이지 2톤 ▲새들브라운 2톤 등 총 4가지로 운영된다.

더 뉴 K9 사전계약은 3.3터보 가솔린과 3.8 가솔린 등 2개 모델로 진행되며 기존 모델별로 달랐던 트림 체계를 플래티넘, 마스터즈로 단순화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플래티넘 트림은 14.5인치 내비게이션, 고속도로 주행 보조2, 지문 인증 시스템 등 하이테크 사량을 중심으로, 마스터즈 트림은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에르고 모션 시트 등 컴포트 사양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3.3 터보 가솔린 플래티넘 6342만원, 마스터즈 7608만원이며 3.8 가솔린은 플리티넘 5694만원, 마스터즈 7137만원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0:42: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