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로마오일로 폐렴치료?…허위광고로 1억 5000만원 챙긴 대표 송치 - 2년간 미허가 의약품 1400개 제조
  • 기사등록 2021-06-02 11:11:12
기사수정
위반 제품.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무허가 의약품인 '아로마테라피오일'을 신장염과 폐렴 치료에 효과가 있다며 환자들에게 판매한 업체 대표가 검찰에 넘겨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과 약사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업체 대표 B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B씨는 의사가 아닌데도 환자들의 의무기록지를 검토한 후 오일의 효과를 높여야 한다며 복용 중인 약을 중단하라고 안내했다.

신문광고와 자사 홈페이지 등에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루에 8∼10방울씩 음용하거나 환부에 바르면 신장 감염, 투석에서 완전히 해방된다"며 신장염과 폐렴 등에 효능·효과가 있다고 광고했다.

해당 제품을 구입해 복용한 환자 중에는 오히려 신장 질환이 악화하거나 붉은 반점이 생기는 등 피해를 본 사람도 있었다.

수사 결과 B씨는 2013년 11월부터 2021년 2월까지 비위생적인 공간에서 화장품에 주로 사용되는 라벤더오일 등 19종을 사용해 '장기계 알비엔브랜딩 아로마테라피 오일'을 비롯한 6개 제품 약 1400개를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신장염 환자 등에게 시가 1억5000만원 상당에 해당하는 1100여개를 판매했으며, 남은 277개는 수사 과정에서 압수됐다.

식약처는 "중증 환자의 불안한 심리를 악용한 불법 제조·판매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위반업체를 엄정히 수사할 것이며 허가받지 않고 의약품을 불법 제조 및 판매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1:11: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