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은행권 3월말 부실채권 0.62%…'역대 최저' - 3월 말 부실채권 비율 0.62%…지난해 동월 比 0.16%p ↓
  • 기사등록 2021-06-02 13:17:20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 말 현재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역대 최저 수준을 경신했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3월 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3개월 이상 연체돼 떼일 위험이 있는 대출금) 비율은 0.62%로, 기존 최저치였던 지난해 말(0.64%)보다 0.02%p 하락했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하면 0.16%p 낮다.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대출 부실로 이어지지는 않은 모습이다. 저금리에 따른 이자 상환 부담 완화, 정부의 코로나19 금융지원 정책 효과 등이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부실채권 비율을 부문별로 보면 기업여신은 0.89%로, 전분기보다 0.03%p 내렸다.

대기업여신(1.18%)과 중소기업여신(0.75%)은 전분기보다 각각 0.06%p, 0.01%p 내렸고 개인사업자여신(0.27%)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20%로, 전분기보다 0.01%p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전분기보다 0.01%p 내린 0.15%, 기타 신용대출은 0.03%p 하락한 0.30%였다.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 비율은 전분기와 유사한 0.97%다.

부실채권 규모는 13조8000억원으로, 전 분기에 비해 1000억원(1.0%) 감소했다.

기업여신이 11조9000억원으로 대부분(86.6%)을 차지했다. 이어 가계여신 1조7000억원, 신용카드 채권 1천억원 순이었다.

1분기 중에 새로 발생한 부실채권은 전분기보다 8000억원 적은 2조5000억원이다.

이 중 기업여신이 1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7000억원 줄었다. 가계여신은 전분기와 비슷한 6000억원이었다.

1분기 중 정리된 부실채권은 2조7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7000억원 줄었다. 일반적으로 부실채권 정리규모는 4분기에 늘었다가 1분기에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

은행들이 대출해준 돈을 떼이는 상황에 대비해 쌓아두는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37.3%로 집계됐다. 전분기에 비해 0.9%p 하락했지만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하면 26.7%p 상승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3:17: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