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빚으로 버티는 자영업자…1분기 서비스업 대출 31조 증가 - 서비스업 대출금, 4분기 말보다 31조1000억원 늘어
  • 기사등록 2021-06-02 14:06:12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올해 1분기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서비스업에서 대출이 31조원이상 늘었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1분기 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대출금' 통계에 따르면 1분기말(3월말) 기준 모든 산업의 대출금은 1435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말보다 42조1000억원 늘었다.

증가 폭이 지난해 4분기(27조7000억원)와 비교해 14조4000억원 급증했다. 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증가 폭은 지난해 4분기 185조90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176조6000억원으로 줄었다.

산업별로는 서비스업 대출금이 4분기 말보다 31조1000억원 늘었다. 증가 폭이 4분기(28조7000억원)보다 3조6000억원 더 커졌다.

송재창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서비스 업황 개선이 다소 둔화된 가운데 일부 업종의 자금 수요가 늘고, 집합제한업종 소상공인 대상 특별 자금지원 프로그램 등 정부의 정책자금 지원으로 대출 증가 폭이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비스업 가운데 특히 도·소매업(7조5000억원), 숙박·음식점업(3조원) 등의 증가 폭이 4분기 증가 폭을 웃돌았다.

제조업 대출금도 전분기 말보다 7조1000억원 증가했다. 업황 호조에도 불구, 기업들이 지난해 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해 일시 상환했던 자금을 다시 빌렸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대출 용도별로는 운전자금 대출 증가 폭(25조5000억원)이 지난해 4분기(10조7000억원)보다 늘었고, 시설자금 대출 증가 폭(16조7000억원)은 전분기(17조원)보다 다소 줄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시설자금 대출은 64조원 불었는데, 이는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 기록이다. 최근 기업들의 설비투자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에 따른 것이다.

대출을 내준 기관을 나눠보면 예금은행(12조6000억원→24조8000억원), 비(非)은행 예금취급기관(15조원→17조3000억원)에서 대출 증가 폭이 모두 늘었다.

예금은행의 1분기 대출 가운데 특히 법인기업 대출 증가액(14조3000억원)이 직전 분기(2조원)와 비교해 크게 증가했다. 역시 작년 말 일시 상환한 자금을 다시 대출했기 때문이다. 비법인기업(개인사업자 등)의 대출 증가액은 10조7000억원에서 10조5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4:06: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