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文 대통령, 4대 그룹 대표와 오찬···"정말 큰 힘 됐다" - 최태원 회장에 "일정 전체 함께해"···고마움 표시 - 정의선 회장 "美와 사업 잘될 것···기회 더 만들 것" - 구광모 회장 "전기차 시장 커지며 GM과 더 돈독"
  • 기사등록 2021-06-02 14:33:31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가운데) 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최태원 SK 그룹 회장(왼쪽 두 번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 네 번째), 구광모 LG 그룹 회장(왼쪽),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와 간담회에서 앞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국내 4대 그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했다.

문 대통령이 4대 그룹 대표들과 오찬을 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최근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며 양국의 경제협력에 대기업들이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오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방미 당시 4대 그룹이 함께해 성과가 참 좋았다"며 말문을 열고 "한미관계는 기존에도 튼튼한 동맹이었으나 이번에 폭이 더 확장돼 반도체, 배터리, 전기차 등 최첨단 기술과 제품에서 서로 부족한 공급망을 보완하는 관계로 포괄적으로 발전해 뜻깊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이 가장 필요한 파트너로 한국을 선택했고 우리 4대 그룹도 미국 진출을 크게 확대할 좋은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하이라이트는 공동기자회견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접 (4대 그룹을) 지목해 소개한 일"이라며 "한국기업의 기여에 대해 높은 평가를 해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태원 회장에 대해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시작으로 공동기자회견, 마지막 일정인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 방문까지 일정 전체를 함께해 정말 아주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워했다.

이에 최 회장은 "(문 대통령의) 공장 방문이 엔지니어들에게도 많은 격려가 됐다"며 "양국 경제 관계가 더 활발해지도록 살피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에 대한 투자가 한국의 일자리를 없애는 것 아니냐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지만 대기업이 나가면 중소·중견기업들도 동반해 미국에 진출하게 된다. 부품·소재·장비 수출이 늘어 국내 일자리가 더 창출이 많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정의선 회장도 "미국과 사업이 더 잘될 것 같다. 기회를 더 만들겠다"고 답했다.

오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포드의 F150 전용 픽업트럭을 시승한 것도 화제가 됐다. 포드는 최근 SK와 미국에서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을 위한 생산법인 설립을 추진키로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픽업트럭의 경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서 우리가 관세 혜택을 받아내지 못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었다. 합작 공장을 하며 그 부분을 뚫어낼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구광모 회장은 GM과 LG의 배터리 분야 협력관계에 대해 "사업 초기부터 파트너 관계였고 지금 전기차 시장이 커지며 더 돈독해졌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4:33: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