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학부모 10명 중 7명, 방과후수업 중단·부분수업으로 사교육비 '증가' - 저소득 가구 부담, 고소득 가구보다 더 커
  • 기사등록 2021-06-02 16:50:10
기사수정
2일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강득구 의원실)

방과후수업 중단 또는 부분수업으로 인해 초등학생을 둔 가정의 사교육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초등학생 1058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6일까지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학부모52.4%가 '(학교가) 방과후수업을 전혀 운영하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또 '비대면수업 등 부분운영'이 24.3%로 나왔지만 수업 참여율이 저조해 학생·학부모 모두에게 실효성이 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방과후수업 중단 및 부분 운영으로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응답한 학부모는 71.4%에 달했다.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답변한 학부모 가운데 89.7%가 '방과후수업 운영이 전면 재개되면 사교육비가 줄어들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소득별 방과후수업 운영 중단으로 인한 사교육비 증가 비용은 월소득 200만원 이하 저소득층의 76.5%가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응답한 반면 800~1000만원 소득 가정은 57.7%, 1000만원 초과 소득 가정은 47.6%만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방과후수업 운영 중단이 저소득층 가구에 훨씬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은 주장했다.

방과후수업 중단 또는 부분운영으로 '자녀 돌봄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응답한 학부모는 79.3%였으며 '방과후수업이 전면 재개되면 자녀 돌봄 부담이 경감될 것'이라고 기대한 학부모는 84.6%에 달했다.

강 의원은 "방과후학교 수업은 초등학교 저학년의 돌봄은 물론 다양한 특기 적성수업을 통해 학습격차 해소는 물론 정서적, 심리적 결손을 채워나가고 있다. 학교에서의 공교육이 전부인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방과후학교 수업이 하루빨리 재개돼야 한다"며 "전면등교 시 방과후학교도 동시에 정상화하는 것이 부모의 사회적·경제적 배경에 따른 교육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6:50: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