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KDB산업은행)

산업은행은 SK에코플랜트와 의료폐기물 처리업체 디디에스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딜은 산은 PE가 보유 중인 디디에스 보통주식 약 102000주(지분율 87.2%)·기존 주주가 보유 중인 보통주식 15000주(지분율 12.8%) 전량을 SK에코플랜트 앞 매각하는 계약이다.

산은은 나날이 중요시 되고 있는 친환경 폐기물 처리 관련 산업의 중요성을 조기에 인식, 다수의 폐기물 처리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 및 대출을 활발히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의료 폐기물 업종은 병원성 세균 감염의 위험 등으로 인해 여전히 영세하고 낙후된 재래산업으로 분류된다. 

국책은행인 산은은 전례없이 과감한 의사결정을 통해 작년 상반기 총 235억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디에스의 경영권을 취득함과 동시에, 첨단 신규 소각로 설비투자·경영효율화 등 친환경 기업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역량을 쏟아왔다.

신규 소각로가 올해 1월 상업운영개시 되는 등 회사의 기업가치가 시장에서 인정을 받기 시작함에 따라 산은은 보유 지분을 매각하기로 결정하고, 올해 초 매각 자문사를 통한 입찰을 거쳐 SK에코플랜트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주식매매계약(SPA) 체결까지 이르렀다.

산업은행 양기호 부행장(자본시장부문장)은 "기존 재래산업에서 국가 기반산업으로 재평가 중인 폐기물 산업은 최근 'Waste to Energy'라는 개념을 통해서도 그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다"며, "산은은 열악한 상황에 놓인 디디에스를 인수한 후 신속하고 과감한 설비투자를 집행해 단기간 내에 친환경 신규 소각로를 준공하는 등 첨단 기업으로 변모시켜 기업가치를 끌어올렸고, 이를 다시 산업자본에 되돌려주게 됨에 따라 회사가 향후 안정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산은은 재래산업인 폐기물 관련 산업의 첨단화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대출을 통한 자금지원에 역량을 쏟을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8:48: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