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G유플러스, 알뜰폰 사업자와 상생 대폭 강화 - 'U+알뜰폰 파트너스 2.0' 선봬···중소 사업자 다각도로 지원
  • 기사등록 2021-06-03 13:55:08
기사수정
3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사옥에서 열린 U+알뜰폰파트너스 2.0 개편 간담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강진욱 MVNO사업담당, 박준동 제휴사업그룹장, 박재술 MVNO영업1팀 팀장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알뜰폰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U+알뜰폰 파트너스 2.0'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가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U+알뜰폰 파트너스 1.0'을 선보이며 중소 알뜰폰 사업자 지원에 나섰다. 프로그램 시행 1년 만에 파트너스 참여사의 누적 가입자는 192%, 월 신규 실적은 200%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LG유플러스는 U+알뜰폰 파트너스 2.0을 통해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후불 가입자 확대를 지원한다. 우선 파트너스 참여 알뜰폰 사업자들이 상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무상 데이터를 증정한다. 파트너스 참여사들은 기존 가입자와 신규 가입자에게 최대 월 150GB의 데이터를 24개월 동안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제공한다.

데이터가 무료로 제공되는 요금제는 4가지로 요금제에 따라 150GB·50GB·10GB의 데이터가 증정된다. 알뜰폰 사업자는 추가 데이터를 앞세운 요금제 출시를 통해 공격적으로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고 기존 가입자의 이탈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

KB국민카드와 제휴를 통해 알뜰폰 전용 할인카드도 선보인다. 고객이 'KB알뜰폰HUB2카드'를 발급받고 파트너사가 판매하는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24개월간 매월 최대 2만99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네이버페이·GS25·올리브영과 함께 총 12만원 상당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멤버십 상품도 출시한다. 알뜰폰 사업자들이 내놓은 쿠폰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24개월 동안 매월 1회 제휴사에서 사용할 수 있는 5000원 할인 쿠폰이 증정된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고질적인 고민인 '부족한 판매/CS 채널'을 보완하기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고객의 요금납부나 이용정지 등 CS를 처리하는 매장을 기존 190여개에서 500여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추후 전국 2000여개 매장으로 확대를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단말 제조·유통사들과 협상력이 부족한 알뜰폰 사업자를 대신해 LG유플러스가 단말 지원도 확대한다. 단말기 제조사와 중고폰 유통업체와 협의해 다양한 종류의 단말기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계획이다.

사업자 구별 없이 U+알뜰폰 파트너스 참여 사업자가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공용 유심 출시도 추진한다. 고객은 온라인을 통해 원하는 U+알뜰폰 사업자의 요금제를 선택한 후 가까운 편의점 등에서 공용 유심을 구입해 스스로 개통할 수 있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는 찐팬을 만들기 위해 재원이 부족한 중소 사업자를 위해 공동 마케팅도 추진한다. 현재 진행 중인 우체국과 알뜰폰허브 사이트 등 주요 판매 채널 지원을 넘어 지속해서 온라인 광고와 판촉물을 지원하는 마케팅도 추진할 방침이다.

강진욱 MVNO사업담당은 "어려운 MVNO 시장 환경 속에서도 U+알뜰폰 파트너스를 통해 중소 알뜰폰 사업자는 지속 성장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로 알뜰폰 사업자의 질적 성장을 지원하고 알뜰폰 고객 역시 LG유플러스의 '찐팬'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3:55: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