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에코플랜트, 페기물 처리기업 4곳 인수···국내 최대 환경기업으로 '우뚝' - 2023년까지 3조원 투자···친환경 신사업 개발·기술혁신기업 M&A 지속 추진
  • 기사등록 2021-06-03 14:19:49
기사수정

SK에코플랜트는 폐기물 처리기업 4곳을 인수하며 아시아 대표 환경기업으로의 첫 발을 내딛었다.

SK에크플랜트는 이사회 결의에 따라 클렌코, 대원그린에너지, 새한환경, 디디에스(DDS) 등 4개 기업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고 3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으로 약 4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각 기업의 주식 전량을 인수한다. 향후 매매대금 조정 과정을 거쳐 최종 인수금액이 확정되며 SK에코플랜트는 보유금과 인수금융 등을 활용해 인수대금 확보할 계획이다. 인수가 마무리되면 SK에코플랜트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종합 환경기업으로 발돋움하게 된다.

SK플랜트는 지난해 인수한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를 앵커로 활용해 볼트온(유사기업과의 인수·합병) 전략에 따라 충청권 폐기물 소각 처리기업 4곳을 인수했다.

SK에코플랜트는 앞으로 건설업에서 쌓아온 핵심 역량과 인수기업들의 노하우·친환경 신기술을 활용해 폐기물 처리 고도화·선진화에 나서고 지역사회와의 상셩협력 모델을 구축할 방침이다.

SK에코플랜트는 2023년까지 총 3조원을 투자해 친환경 신사업 개발과 기술혁신기업과의 M&A를 지속 추진한다.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을 통해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국내 사업을 기반으로 아시아 거점국가에서 밸류체인을 구축한 뒤 아시아 전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안재현 사장은 "이번 인수를 통해 환경사업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본격적으로 확장하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다"며 "국내를 넘어 아시아 대표 환경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환경사업 관련 투자를 지속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4:19: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