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시니어 비즈니스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협약은 KB국민은행의 시니어 대표 플랫폼인 'KB골든라이프X'와 서울시 50대 이후 세대를 위한 노후설계 통합지원정책을 추진하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은퇴세대를 위한 차별화된 콘텐츠·서비스 발굴을 위해 추진됐다.

KB골든라이프X는 활동적이고 진취적인 중·장년층을 위한 웹 기반 온라인 비금융 서비스이며 ▲건강검진 예약 ▲건강상담 ▲문화 정보 ▲전문가 은퇴설계상담 ▲내가 만드는 DIY카드 메시지 등 고객 맞춤형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양사는 우선적으로 노후설계, 연금·시니어 관련 다양한 콘텐츠를 상호 협업하며, 각 사의 플랫폼을 활용해 시니어 은퇴 비즈니스 관련 제휴 및 확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KB국민은행은 성공적인 노후를 지원하기 위해 생애주기 맞춤형 은퇴설계 서비스 제공과 더불어 은퇴자산관리 전문상담센터인 'KB골든라이프센터'를 전국 거점지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매월 부동산, 세금, 법률 등 은퇴준비를 위한 관심도 높은 주제로 세미나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KB국민은행과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액티브 시니어를 위한 전문적인 노후설계·연금 콘텐츠와 서비스의 개발뿐만 아니라 상호 발전을 위한 홍보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협력해 제공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시니어를 위한 한 차원 높은 노후설계 및 연금 솔루션이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협력을 통해 시니어 특화 서비스 발굴은 물론 은행의 전문성을 살린 금융 콘텐츠 공동 개발 등 다양한 협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5:08: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