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장품용기 5개 중 4개는 재활용 불가…개선 시급" - 환경단체 조사…아모레퍼시픽, 재활용 가능 제품 비율 9.5%
  • 기사등록 2021-06-03 15:39:56
기사수정
3일 오전 서울 신용산역 인근에서 '화장품 어택 시민행동'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재활용이 어려운 화장품 용기의 재질 개선과 실질적인 재활용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유통되는 화장품용기 중 재활용이 가능한 용기는 18.7%에 불과하고, 대부분은 색이 들어가거나 반투명한 페트병 재질로 제작돼 있다는 환경단체의 분석 결과가 나왔다.

화장품어택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은 3일 서울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86곳 수거상점에서 모은 화장품용기 8000여개(370㎏) 중 제조사·브랜드를 식별할 수 없는 제품을 뺀 6617개의 재활용 여부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1∼16일 진행됐으며, 사전 교육을 받은 시민 자원활동가 100여명이 참여했다.

재활용 가능 제품은 ▲ 단일 플라스틱 재질 ▲ 금속 등 재질에 뚜껑이 쉽게 분리되는 제품 ▲ 투명·갈색·녹색 유리병에 뚜껑이 쉽게 분리되는 제품 등이다.

재활용 어려운 제품은 ▲ 재질이 다른 뚜껑이 본체에서 쉽게 분리되지 않는 일체형 제품 ▲ 유색 페트병 ▲ 여러 재질이 복합된 기타 재질 ▲ 재활용 어려움 표시 등을 기준으로 판단했다.

조사 결과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판단된 용기는 1238개(18.7%)였고 재활용이 어려운 용기는 4531개(68.5%), 재활용 여부를 알 수 없는 용기는 848개(12.8%)로 각각 집계됐다.

재활용이 불가능한 이유로는 '유색 혹은 반투명 페트병 재질'이 1839개(32.3%)로 가장 많았고, '기타 재질'이 1677개(29.4%), '분리배출 표시 없음'이 1081개(19.0%), '투명·갈색·녹색 외 유백색 유리병'이 707개(12.4%) 순으로 나타났다.

단일 회사당 수거량으로는 아모레퍼시픽이 780개로 가장 많았는데, 이 중 재활용 가능 판정을 받은 용기는 74개로 9.49%에 불과했다. 재활용 불가 판정을 받은 용기는 598개로 76.67%를 차지했다.

LG생활건강은 566개가 수거돼 117개(20.67%)가 재활용 가능 용기로 분류됐고, 이니스프리는 수거 용기 422개 중 62개(14.69%)가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조사됐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5:39: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