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루이 비통 로고 (사진=연합뉴스)

프랑스 유명 브랜드 루이비통이 한국 내 일부 시내 면세점 매장 철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영국의 면세유통 전문지인 무디 데이빗 리포트는 루이비통이 한국을 포함해 시내 면세점 매장 대부분을 점차 철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루이비통은 시내면세점보다 공항면세점에 집중하기 위해 이런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면세업계 관계자는 "루이비통이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매장 조정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아직 국내에서 면세점 매장 조정 일정이나 규모가 구체적으로 결정되거나 협의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 시내 면세점에 있는 루이비통 매장은 모두 7개다. 서울에는 롯데면세점 명동본점과 월드타워점,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신라면세점 서울점에 있다. 또 부산에 1곳(롯데면세점), 제주에 2곳(롯데·신라면세점)이 있다.

한 면세점 관계자는 "실제 매장을 줄이더라도 루이비통이 모든 시내 면세점에서 철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6:16: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