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아, 글로벌 누적판매 5000만 대 돌파 - 2010년부터 해마다 글로벌 평균 270만 대 판매···해외 비중 70% 이상
  • 기사등록 2021-06-03 16:25:23
기사수정
(사진=기아)

기아는 지난 5월까지 국내 1424만581대, 해외 3587만953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5012만112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누적 판매 5000만 대 돌파는 1962년 우리나라 최초 삼륜차 'K-360'을 출시한 이후 59년 만의 기록이다.

기아는 2003년 글로벌 판매 1000만 대를 달성했고 2010년 2000만 대, 2014년 3000만 대, 2017년 4000만 대에 이어 4년 만에 5000만 대 고지에 올랐다.

2010년 처음으로 연간 글로벌 판매 대수가 200만 대를 돌파한 이후 매년 글로벌 시장서 평균 270만 대 이상을 팔았다.

수촐과 해외 현지 편마개 전체 판매 비중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브랜드 성장을 견인했고 국내 시장에서는 탄탄한 라인업을 바탕으로 2015년부터 6년 연속 연간 50만 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쏘렌토와 카니발이 올해 매달 6000대 이상씩 꾸준히 팔리고 있으며 새로운 세단 모델 K8은 사전계약 대수가 연간 판매목표 8만 대의 30%인 2만4000여 대로 판매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는 사전예약이 3만 대를 넘는 등 친환경차의 고른 인기로 지난해 기록했던 국내 시장 최대 판매 기록 55만2400대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에서는 기아 최초로 글로벌 누적판매 600만 대를 돌파한 스포티지를 비롯해 쏘렌토, 카니발 등 RV 차종이 견인했다.

해외 현지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도 꾸준하다. 텔루라이드는 2019년 3월 미국에서 출시한 이후 18만 대 이상 판매됐고 셀토스는 2019년 8월 인도 시장에서 판매된 이후 17만 대 이상 팔려 기아 인도 판매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준중형 SUV 스포티지가 614만 대가 팔렸다. 스포티지는 해외에서만 538만 대 이상이 팔리며 기아 최초로 글로벌 누적판매 600만 대를 넘어섰다.

소형차로 큰 인기를 끈 프라이드가 392만 대로 2위에 올랐고 쏘렌토(370만 대), 모닝(340만 대), 봉고(320만 대)가 뒤를 이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6:25: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