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전자, 전 사업장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업계 최초' - 지난해 탄소 배출량 130만t 저감·물 사용량 1036만 t 감축·폐기물 3만5752t 줄여
  • 기사등록 2021-06-03 16:49:10
기사수정
삼성전자 DS부문 직원들이 사내 재활용품을 분리배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전 세계 반도체 업계 최초로 전 사업장에 대해 영국 카본트러스트의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국내 기흥·화성·평택·온양·천안 등 5개 사업장과 미국 오스틴, 중국 3개(시안·쑤저우·톈진) 등 총 9개 사업장에 대해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을 받고 ‘Triple Standard’ 라벨을 취득했다.

반도체 제품의 미세화, 고집적화 추세로 인해 제조 공정이 더욱 복잡해지면서 물 사용과 탄소, 폐기물의 배출도 함께 늘어나 반도체 전 사업장에서 물 사용량과 탄소, 폐기물 배추량을 저감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2018~2019년 각 생산공정에서 사용·배출되는 평균량 대비 2020년 탄소, 물, 폐기물을 각각 9.6%, 7.8%, 4.4% 저감해 Triple Standard 기준을 만족했다.

삼성전자는 2019년 미국, 중국 등 해외 반도체 사업장에 재생에너지 인증서(REC)를 구매해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했으며 국내 사업장은 태양광, 지열 발전 시설을 설치해 일부 사무실 전력으로 사용 중이다.

또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온실가스 사용량을 최적화하고 온실가스 저감 장치에 들어가는 새로운 촉매를 개발하는 등 탄소 저감 활동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노력을 통해 2020년 생산량 기준 환산 시 약 130만 t의 탄소 배출량을 저감했다. 이는 서울시 2배 면적에 해당하는 소나무를 심어야 흡수할 수 있는 양이다.

삼성전자는 초순수를 정제하고 남은 물을 옥상 습식 세정 시설, 냉각탑 등에 재사용하고 멤브레인(필터) 기능을 활용한 폐수 정화로 물 재이용량을 높였다. 반도체 전 사업장의 2020년 물 재이용량은 약 7000만 t으로 이는 2018~2019년 대비 약 12% 증가한 수치다.

또 일부 중수도 설비를 통합해 설비 운전 효율을 높이고 제조 공정 최적화 등을 통해 물 사용량을 절감했다.

이를 통해 2020년 생산량 기준 환산 시 물 사용량 1036만 t을 감축했다.

소재 변경을 통해 폐수 슬러지도 대폭 줄였다. 또 라인에 입고되는 제품의 포장 기준을 수립해 골판지 사용량, 비닐 포장 회수, 노끈 묶음 횟수 등을 줄여 일회용 포장재 배출량도 감축했따.

사무실에서 배출되는 재활용품의 분리배출 체계도 개선했다. 기존 3종 분리배출함을 6종으로 변경했으며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비행분섞(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섞지 않고)' 캠페인을 벌이는 등 전 임직원들이 폐기물 저감에 힘쓰고 있다.

이런 노력을 통해 삼성전자는 2020년 생산량 기준 환산 시 3만5752t의 폐기물을 감축했다.

장성대 DS부문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전무는 "기후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탄소, 물, 폐기물 분야에서 수십 년간 다각도로 노력해왔으며 사업장 경영지표로 관리해왔다"며 "초미세 공정 기반 저전력 반도체, 친환경 수처리를 통한 지역 생태계 복원, 온실가스 저감 설비 개발 등으로 반도체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6:49: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