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OECD 회원국 4월 소비자물가, 12년여만에 최고치 - 4월 소비자물가, 1년 전보다 3.3% 상승
  • 기사등록 2021-06-03 17:14:16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중앙은행의 대응 여부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4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3.3% 올라 12년여만의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OECD가 2일(현지시간) 밝혔다.

OECD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월의 2.4%보다 0.9%포인트나 높아진 것으로, 2008년 10월의 3.8% 이후 12년 6개월 만에 최고치다.

회원국별로 보면 금융시장이 불안했던 터키의 소비자물가가 17.1%나 올랐고 미국(4.2%), 한국(2.3%), 독일(2.0%), 프랑스(1.2%) 등 모두 36개국이 상승했다. 일본(-0.4%)과 그리스(-0.3%) 등 2개국은 하락했다.

OECD 비(非)회원국인 중국(0.9%)과 사우디아라비아(5.3%) 등을 포함한 주요 20개국(G20)은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8%로 역시 3월의 3.1%보다 큰 폭으로 높아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OECD 회원국들의 4월 물가 상승요인 중 상당 부분은 1년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당시 물가가 급락한 데 따른 기저 효과에서 왔다며 이번에 에너지류 가격이 16.3%나 상승한 것이 그 사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가 상승이 인플레이션의 방아쇠를 당긴 1970년대는 강한 노동조합이 있어 물가가 오르는 데 따라 임금 상승→제품 가격 인상→물가 상승의 연쇄 작용을 낳았지만 당시와 지금은 세계 경제가 많이 달라졌다고 덧붙였다.

OECD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로랑스 분 박사는 "많은 사람이 1970년대와 비교하는데, 지금 세상은 그때와 매우 다르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7:14: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