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 '반등'…전세수급지수도 ↑ - 부동산원 매매수급지수 전주보다 0.3p↑
  • 기사등록 2021-06-04 09:24:46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가 한 주 만에 반등했다. 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다섯째 주(31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4.6으로, 전주(104.3)보다 0.3p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 한 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11월 마지막 주 100.2로 100을 넘긴 뒤 올해 3월 마지막 주까지 18주 연속 기준선(100)을 웃돌았다.

이 지수는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직후인 2월 둘째 주부터 내려가기 시작해 4월 첫째 주 96.1로 올해 처음 기준선 아래를 기록했으나 한 주 만에 반등해 8주 연속 기준선을 넘겼다.

지수는 4월 마지막주 102.7에서 지난달 들어 소폭의 등락(103.7→103.5→104.8→104.3)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5월 마지막 주 서울아파트 매맷값 주간 상승률은 0.11%로, 지난해 7월 첫째 주 상승률(0.11%) 이후 47주 만에 가장 높다.

이는 이달 1일부터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이 대폭 강화되는 가운데서도 상당수의 다주택자들이 버티기에 들어가면서 매물이 부족해진 영향이 커 보인다.

매물이 부족해지자 상대적으로 매수심리가 강해지고, 아파트값이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주에는 서울 5개 권역(도심권·동북권·서북권·서남권·동남권) 가운데 목동·여의도 등이 포함된 서남권의 매매수급지수가 전주 대비 3.3포인트나 오른 106.3을 기록하면서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서북권은 전주와 같은 100.6을 기록했고, 도심권·동북권·동남권은 지수가 전주 대비 하락했다.

아울러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도 높아지고 있다. 1∼200 사이로 표시되는 전세수급지수는 수치가 높을수록 전세 공급 부족을, 낮을수록 수요 부족을 뜻한다.

5월 마지막 주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107.0을 기록해 전주(105.6) 대비 1.4p 높아지며 전세 공급 부족이 심화했다.

서울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지난 4월 마지막 주 0.02%에서 5월 들어 셋째 주까지 0.03%, 넷째 주 0.04%, 다섯째 주 0.06%로 주간 오름폭을 키우고 있다.

특히 서초구는 반포동 재건축 단지의 이주수요 등 영향으로 크게 상승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

4월 말만 하더라도 보합세였던 서초구 전셋값은 5주 연속(0.01→0.04%→0.07%→0.16%→0.26%) 상승 폭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서초구가 포함된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전세수급지수는 4월 마지막 주 102.0에서 5월 마지막 주 111.2로 5주 만에 10p 가까이 올랐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4 09:24: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