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원희룡 지사 "별이 되기 위해 별의 순간 택한 것 아닌가" - "정치공학의 침묵으로 일관하지 말라" 비판
  • 기사등록 2021-06-07 10:03:38
기사수정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지사가 야권의 대통령선거 후보로 부상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했다.

원 지사는 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별의 순간과 윤석열의 침묵’이란 글을 게시했다.

원 지사는 "윤석열 총장이 떠난 대한민국 검찰이 위기에 빠져 있다"며 "수사대상인 정치검찰들은 모두 승진하고 택시기사를 폭행한 법무차관 사건은 표류하고 있따. 정의로운 검사들은 좌절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윤석열 총장님이라고 부른다. 살아있는 권력에 맞서 검찰을 지켰기 때문이다"라면서도 "그런데 총장님은 지금 어디 계신가? 사법정의를 파괴하고 있는 김오수 검찰총장과 일부 정치검찰에 맞서 외롭게 싸우고 있는 후배 검사들의 분노가 보이지 않으신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혹시 오로지 별이 되기 위해 별의 순간을 택하신 건 아닌가. 우리는 불의에 맞서 싸운 윤석열을 기억한다"며 "현직을 떠났으니 이제 더 당당당게 이 정권에 맞서 검찰을 지켜달라. 더 속 시원한 비판의 칼을 이 정권의 심장부에 겨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윤석열 총장님, 이 부조리 앞에 정치공학의 침묵으로 일관하지 말라"며 "당당했던 총장님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7 10:03: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