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현대해상)

현대해상은 어린이전용 보험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가 신위험률 부문에서 3개월 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상품은 산모 고령화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전치태반 등 고위험산보질환과 조산(임신 31주 이내)으로 인한 고위험 신생아에 대한 보장을 신설했다.

기존 어린이보험의 보장 공백을 없애고 실질적 위험 보장을 더욱 강화한 점을 우수하게 평가받아 통산 4번째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는 고액의 치료비가 드는 치명적 중병인 어린이CI(다발성 소아암, 8대장애, 양성뇌종양)를 비롯해 배상책임, 시력교정, 수족구와 아토피 등 자녀의 생애주기에 따른 위험을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상품이다.

지난 2020년에는 기존 어린이보험에서 면책사유였던 선천이상 보장을 비롯해 어린이 다빈도 질환(수족구·수두·성장판손상골절 등), 아동·청소년 정신장애 등 새로운 보장들을 업계 최초로 신설해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하기도 했다.

박재관 현대해상 장기상품2파트장은 “현대해상은 출생 전부터 이후까지 태아와 산모 관련 위험을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상품을 통해 어린이 보험 시장을 선도해왔다”며 “저출산문제가 더욱 심각해지는 시대적 상황에서 사회적 역할과 소명을 다하는 어린이보험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7 10:05: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