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택배노조, 오늘부터 9시 출근·11시 배송출발 - 조합원 6500여명 참여…분류작업도 거부 - 노조 "과로사 방지 조치 시행 전까지 계속"
  • 기사등록 2021-06-07 10:19:37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7일부터 오전 9시에 출근해 11시부터 배송을 시작하고 분류작업을 거부하는 단체행동에 들어간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택배노조는 이날부터 조합원 6500여명이 전국 각지 터미널에서 ‘9시 출근·11시 배송출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택배업계 1위 CJ대한통운 소속 택배 노동자의 경우 통상 오전 7시경에 출근해 분류작업을 한 뒤 낮 12시부터 오후 2시 사이에 배송을 시작한다. 

9시 출근·11시 배송출발은 출근 시간을 늦추고 분류작업을 거부하는 것이다. 출근 뒤 2시간 동안은 택배기사 개인별로 분류된 물건을 배송하기 편하게 차에 싣는 상차작업만 진행한다고 노조 측은 설명했다.

노조는 올해 1월 1차 사회적 합의 타결 이후 2차 사회적 합의를 통해 분류작업을 비롯한 과로사 방지 조치를 완비하고 시행해야 하지만 택배사의 소극적인 태도로 최종 합의가 불투명해 이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택배사들과 사회적 합의가 최종 타결될 때까지 9시 출근·11시 배송출발을 이어갈 예정이다. 2차 사회적 합의안 작성은 8일로 예정돼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7 10:19: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