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CU, 실종아동찾기 'See you soon 챌린지' 전개 - 연세대 아동가족학과 학생들과 손잡고 Z세대식(式) 인스타그램 실종아동 찾기
  • 기사등록 2021-06-07 11:10:12
기사수정
연세대학교 ‘파동’팀 학생들(좌측부터 한지수, 김인영, 정주애, 강민주)이 실종아동찾기 프로젝트 ‘See you soon 챌린지’ 홍보를 위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BGF리테일은 연세대학교 사회혁신 프로젝트팀 ‘파동’과 함께 장기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 ‘See you soon 챌린지’를 시작한다고7일 밝혔다.

파동은 연세대 아동가족학과 학생들이 아동문제에 대한 청년층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고자 자발적으로 조직한 프로젝트팀이다.

See you soon 챌린지는 장기실종아동이 가족들과 곧 다시 만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캠페인으로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다.

챌린지 참여 방법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일상 사진을 업로드 할 때 마지막 한 컷에 장기실종아동 카드뉴스를 추가하고 파동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태그하면 된다.

장기실종아동 카드뉴스는 파동이 (사)실종아동찾기협회에서 전달받은 실종아동의 정보를 바탕으로 Z세대 감성을 담은 이미지로 제작해 파동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매주 제공한다.

BGF리테일은 CU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파동 인스타그램을 태그하고 챌린지 홍보 콘텐츠를 올리는 등 지원사격에 나선다.

See you soon 챌린지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기부도 진행한다.

BGF리테일은 챌린지 종료 시점을 기준으로 참여자 한 명당 525원을 기부한다.

525원은 실종아동의날인 5월 25일을 기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번 챌린지를 통해 모인 기부금 전액은 (사)실종아동찾기협회에 전달된다.

박정권 BGF리테일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장기실종아동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기성 세대들의 시선에서 벗어나 Z세대들이 방식으로 풀어보고자 이번 프로젝트에 뜻을 모았다”며 “장기실종아동을 찾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한 만큼 장기실종아동을 알릴 수 있는 콘텐츠가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7 11:10: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