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양곡 8만t 추가 공급…쌀값 상승세 둔화 양상 - 올해 들어 29만t 공급…"잔여 물량은 동향 봐가며 공급 검토"
  • 기사등록 2021-06-07 14:22:22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는 쌀 수급 안정을 위해 이달 중으로 정부 양곡 8만t을 추가로 시장에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공급 양곡 가운데 5만t은 2020년산이고 3만t은 2019년산이다.

이번 조치는 농식품부가 지난해 쌀 생산량 감소에 대응해 올해 37만t 한도 내에서 정부 양곡을 시장에 공급하기로 한 쌀 수급 안정 대책에 따른 것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1∼4월 정부 양곡 21만t을 공급한 바 있다.

이번 조치로 올해 들어 29만t의 정부 양곡을 공급하게 됐다. 농식품부는 잔여 물량 8만t은 시장 동향을 봐가며 공급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정부 양곡의 공매 대상은 매출액 10억원 미만 업체를 제외한 도정업 신고업자다.

농식품부는 매출 규모에 따라 2개 그룹으로 나눠 2020년산과 2019년산의 응찰 한도를 설정했다. 2020년산에는 재고가 부족한 업체가 원료곡을 먼저 낙찰받을 수 있도록 우선순위를 부여했다.

이번 공급 물량은 오는 24일 입찰을 거쳐 28일부터 산지 유통업체에 인도할 예정이다.

최근 산지 쌀값은 20㎏당 5만5909원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그 폭은 줄어드는 양상이다.

농식품부는 "시장 관계자들은 그간 정부 양곡 공급으로 작년 쌀 생산량 감소의 상당 부분이 해소돼가는 단계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7 14:22: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