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부발전, 텍사스 태양광 사업 재원조달 성공 - 대부분 사업 중단 또는 지연 속 美서 쌓아온 신뢰와 경험으로 성공
  • 기사등록 2021-06-07 17:55:31
기사수정
엘라라 태양광 발전 변전소 모습 (사진=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은 총사업비 2억 달러(한화 2300억원) 규모의 미국 엘라라 태양광 사업의 재원조달계약을 성공적으로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엘라라 태양광 사업은 130MW 규모로 미국 텍사스주 프리오카운티에 건설되며 올해 12월에 준공·상업운전 예정이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되며 국토부가 조성하고 한화자산운용이 운영하는 PIS펀드가 재무적투자자로 참여하고 모건스탠리가 세무적투자자로, MMA Energy Capital이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이번 재원조달은 지난 2월 이상 한파로 인해 텍사스에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한 이후 첫 번째로 체결된 계약이다. 정전사태 이후 텍사스 내 거의 모든 발전 사업의 재원조달이 중단 또는 지연됐으나 중부발전은 2011년 미국 볼더 태양광을 시작으로 미국에서 쌓아온 신재생 사업개발, 건설·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5개월간의 끈질긴 협상과 대주단 요구사항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통해 재원조달을 성공시켰다.

엘라라 태양광 사업을 통해 중부발전은 전력그룹사 가운데 최초로 미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전력 시장인 텍사스에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후속사업인 콘초밸리 태양광 사업의 재원조달에도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호빈 사장은 "어려운 시기에도 미국 텍사스 태양광의 성공적인 재원조달이라는 또 하나의 큰 이정표를 세우게 돼 의미가 깊다"며 "지난 5월 개최된 P4G정상회의에서 채택된 서울선언문에 부응해 중부발전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확대를 통한 에너지 전환에 기여하기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7 17:55: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