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리은행, 해외 진출 국내 건설사 금융지원 나서 - 우리은행 글로벌 네트워크 활용, 업무 절차 간소화·수수료 절감
  • 기사등록 2021-06-08 10:08:58
기사수정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 국내 건설사의 원활한 해외 공사 수주를 위해 현재 회원 8934社를 보유한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과 '해외건설공사 구상보증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해외 진출 국내 건설사는 우리은행의 23개국 448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급보증서 발급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다. 또한 건설사가 출자한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의 우수한 신용도를 활용해 지급보증 수수료도 줄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건설사가 해외 공사를 수주하는 경우 발주처는 계약 이행 목적으로 은행이 발행한 지급보증서를 요구한다. 이에 건설사는 현지 은행에 높은 수수료를 부담하고 지급보증서를 발급받아 발주처에 제공하고 있다.

이에 우리은행은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과 협약을 통해 '공제조합 외화지급보증' 상품을 제공, 국내 건설사에 낮은 수수료와 신속하고 편리하게 외화지급보증서 발행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기존 건설공제조합과의 업무협약에 이어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과의 신규 협약 체결로 해외 건설공사 지급보증서 발급에 어려움을 겪는 건설사에 금융지원을 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건설사의 원활한 해외 투자와 진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8 10:08: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