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감원, 10·20대 종신보험 ‘소비자 경보’ 발령…“저축성 아냐” - 10·20대 종신보험 불완전판매 비중 36.9% 최다
  • 기사등록 2021-06-08 14:56:37
기사수정
(사진=금융감독원)

목돈 마련과 재테크 등에 관심이 많은 10대에서 20대를 대상으로 종신보험을 저축성보험으로 속여 파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종신보험은 사회 초년생의 목돈 마련에 적합하지 않다”며 종신보험 가입과 관련해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종신보험은 피보험자 사망 시 경제적 도움을 주기 위한 보장성 보험이다.

저축성보험과 비교해 위험 보험료(사망보험금 등)와 사업비(모집인 수수료 등)를 많이 공제한 뒤 적립되기 때문에 저축 목적으로 적합하지 않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금감원에 접수된 불완전판매 관련 보험 민원은 총 4695건으로 집계됐는데, 이 중 종신보험 비중(3255건, 69.3%)이 가장 컸다.

특히, 종신보험 불완전판매 관련 민원은 10대에서 20대 비중이 36.9%(1201건)로 연령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들의 민원 대부분은 모집인으로부터 종신보험을 저축성보험으로 소개받았다는 내용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종심보험 민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민원이 많이 제기된 보험사에 대해서는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8 14:56: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