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세계은행, 올 세계성장률 5.6% 전망…5개월새 1.5%p 상향 - AP "1973년 이래 최고 성장률"…미국 6.8%, 중국 8.5% 예상
  • 기사등록 2021-06-09 08:58:08
기사수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은행(WB)이 올해 세계 경제가 5.6%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9일 AP통신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WB는 지난 1월 5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4.1%로 전망한 것과 비교해 불과 5달 새에 성장률을 무려 1.5%p나 상향 조정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973년 6.6%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AP는 전했다. 세계 경제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3.5%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

올해 높은 성장률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데다 저금리와 대규모 재정 투입이라는 확장적 정책이 결합한 효과로 풀이된다.

다만 WB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회복 속도에는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을 비롯해 대규모 재정투입이 가능한 선진국의 90%는 내년까지 전염병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겠지만, 개발도상국의 경우 3분의 1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가별로 미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6.8%로 지난 1월 3.5%보다 무려 3.3%포인트나 올라갔다. WB는 저금리와 대규모 재정 지출, 공격적인 백신 접종을 반등 요인으로 봤다.

경제규모 2위인 중국은 올해 8.5% 성장이 예상됐다. 중국은 지난해 코로나19 와중에도 2.3%의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다.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유럽 국가의 경우 지난해 6.2% 마이너스 성장에서 올해 4.2%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의 성장률 전망치는 2.9%다. 일본은 지난해 -4.7% 성장률을 기록했다.

WB는 전염병 대유행 지속 우려,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가능성, 저소득국의 고채무 부담 등을 성장의 하방 리스크라고 밝혔다.

WB는 물가상승 기대가 제대로 관리되지 못하면 신흥국의 중앙은행들이 경기회복을 위해 적절한 수준 이상으로 긴축적 통화정책을 강요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9 08:58: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