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공동 2위 LG·삼성 나란히 30승…1위 SSG 승차 없이 압박 - 시즌 7승 김민우, 다승 공동 선두…고영표·백정현 무실점 호투 - LG 문보경, 대타 결승타…롯데 정훈, 만루홈런으로 대승 견인
  • 기사등록 2021-06-09 09:20:59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선두경쟁이 치열하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그에서 공동 2위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가 나란히 승리하고 1위 SSG 랜더스는 패했다. 1위와 공동 2위는 승차 없이 간격이 좁혀지며 승률만 0.003 차이가 났다.

선발진이 붕괴한 SSG는 4위 kt wiz와는 1게임 차, 공동 5위인 NC 다이노스, 두산 베어스에는 2게임 차로 쫓기고 있다. 당분간 '땜빵' 선발로 경기를 치러야 하는 SSG가 연패에 빠지면 곧바로 중위권으로 추락할 수도 있다.

kt는 이날 인천 방문경기에서 고영표의 호투를 발판삼아 SSG를 4-2로 물리쳤다.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7회 배정대가 평범한 외야 뜬공을 쳤으나 SSG 좌익수 오태곤이 공을 놓쳐 주자 2명이 홈을 밟아 3-0으로 앞섰다. kt 선발 고영표는 시즌 5승(2패)째를 거뒀다.

잠실에서는 LG가 NC를 상대로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0-1로 끌려가던 LG는 7회말 1사 만루에서 채은성의 내야 땅볼로 3루 주자가 득점해 1-1을 만들었다.

8회에는 1사 후 김민성이 2루타를 치고 나갔고 2사 후 대타로 나선 문보경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귀중한 결승점을 뽑았다.

삼성 라이온즈는 선발 백정현의 호투 속에 장단 10안타를 적시에 몰아쳐 KIA 타이거즈에 7-0으로 완승을 거뒀다. KIA 선발로 나선 신인 이의리는 6이닝 동안 6안타와 볼넷 4개로 4실점 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한화 이글스는 키움 히어로즈를 4-2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3연패에 빠진 7위 KIA에는 반게임 차로 따라붙었다.

한화는 2-2 동점이던 6회말 볼넷 2개로 1사 1, 2루에서 키움 유격수 김혜성의 악송구를 틈타 2득점, 4-2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선발 김민우는 6이닝을 4안타 2실점으로 막고 시즌 7승(3패)째를 수확,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롯데 자이언츠는 추재현과 정훈의 홈런포 등 장단 19안타를 몰아쳐 두산 베어스를 18-9로 제압, 올 시즌 처음 3연승을 달렸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9 09:20: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