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기아는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열리는 'xEV 트렌드 코리아 2021'에 참가해 일반 관람객에게 최초로 전용 전기차 EV6 실차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관람객들이 EV6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기아)

기아는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열리는 'xEV 트렌드 코리아 2021'에 참가해 일반 관람객에게 최초로 전용 전기차 EV6 실차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기아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만든 브랜드 최초 전기차인 EV6를 전시하고 다양한 기능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을 운영한다.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형상화한 내·외장 디자인 ▲국내 최초 3.5초의 0~100km/h 가속시간(GT 모델 기준)으로 대표되는 역동적인 주행 성능 ▲지속가능성 의지를 담은 친환경 소재 ▲800V 충전이 가능한 급속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 개념의 V2L(Vehicle To Load) ▲고객 중심의 최첨단 안전·안전사양 등이 적용됐다.

기아는 이번 xEV 트렌드 코리아 2021 전시에 EV6 외에도 GT AV존, V2L 체험존, ESG 전시존을 마련해 기술력을 선보인다.

한편 EV6의 스탠다드, GT-Line 모델은 올해, 고성능 모델인 GT 모델은 2022년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9 09:39: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