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미래에셋생명 본사 전경.(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은 9일 이사회에서 전환우선주(CPS) 액면 3000억원 전량을 자기주식으로 취득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자본구조를 정상화하고 고비용 구조 해소를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2011년 재무구조 안정화를 위해 4000억원의 외부 자금을 조달한 바 있다. 그 중 상환전환우선주(RCPS) 1000억원은 2016년 상환했으며 현재 3000억원의 전환우선주(CPS)가 남아있다.

전환우선주(CPS)는 의결권이 없으나 보통주에 우선해 현금배당을 받을 수 있으며 필요시 보통주로도 전환이 가능한 옵션이 있는 주식이다.

당시 미래에셋생명의 전환우선주(CPS) 발행조건은 세후 5%의 우선배당으로 당시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4%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높은 수준의 자본비용이 아니었다. 하지만 현재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2% 수준임을 감안하면 상당한 고비용이다.

고정배당금은 매년 150억원으로 연 3~4% 수준의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는 보통주와 비교하면 주가 5000원 기준 약 30~60억원의 추가 비용을 지급하고 있는 셈이다. 또 전환우선주(CPS)의 우선배당률 5%를 세전기준으로 환산하면 6.7%의 비용이 발생한다.

미래에셋생명이 최근 발행한 후순위채권 금리가 3.9%인 점을 고려하면 연간 약 84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기회라는 설명이다.

김은섭 미래에셋생명 경영서비스부문대표는 “최근 보험업권 최초로 제판분리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이후 이번 자기주식 취득을 통해 고비용 자본구조까지 해소했다”며 “지속적인 성장과 혁신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9 17:25: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