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SK-포스코-효성,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나서 - 국내 기업 투자 촉진 유도·수소산업 밸류체인 확대 추진
  • 기사등록 2021-06-10 15:40:32
기사수정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은 10일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부가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SK그룹·포스코그룹·효성그룹이 9월 중 수소기업협의회 설립을 추진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은 10일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했다.

올해 초 현대차, SK, 포스코는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민간기업 주도의 협력 필요성을 공감하고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여기에 효성이 협의체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4개 그룹 회장이 회동,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게 됐다.

현대차, SK, 포스코가 수소기업협의체 공동의장을 맡고 효성을 포함한 4개 그룹이 수소 관련 사업과 투자를 진행 또는 계획 중인 기업들의 추가 참여 확대를 이끈다. 오는 7월까지 참여 기업을 확정하고 9월 중 CEO 총회를 개최해 출범을 공식화할 예정이다.

수소기업협의체는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며 정기총회와 포럼 개최를 통해 국내 기업의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산업 밸류체인 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사회 구현과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한다는 목표다.

현대차, SK, 포스코, 효성은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추진과 수소 관련 사업에도 더욱 역량을 집중해 탈(脫)탄소 시대의 도래를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비롯해 국내 주요 기업들과 수소 사업 관련 협력을 지속해 수소 에너지의 확산과 수소사회 조기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국내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수소산업이 단단히 뿌리를 내리고 글로벌 수소 강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수소경제는 포스코 단독으로만 이뤄낼 수 없는 과업으로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정책과 제도가 뒷받침되고 산업계도 힘을 합쳐 탄소중립과 국가 발전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지속적인 연구개발(R&D)를 통해 수소 충전과 공급 설비를 국산화해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효성그룹이 적극 동참하겠다"고 역설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0 15:40: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