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새는 두 날개로 난다” 민주-시민당 총선 합동 출정식 - 이해찬 “민주당 지역구 대승, 비례대표 시민당 대승할 것”
  • 기사등록 2020-04-02 16:29:18
기사수정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총선 중앙선대위 합동출정식에 참석해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새는 두 개의 날개로 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이다. 이 대표는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은 한자리에 모여 21대 총선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을 열었다.


이날 출정식에는 민주당에서 20여명, 시민당에서는 30여명이 참석해 “21대 총선 승리, 국민을 지킵니다”, “코로나 전쟁 승리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새는 두 개의 날개로 난다고 한다”며 “반드시 지역구에서 민주당이 승리하고, 비례대표 선거에서도 시민당이 대승해서 이 난국을 이겨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에 관련해 “위기의 강, 고통의 계곡을 모두 함께 하루라도 빨리 건널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공동선대위워장과 이종걸 시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일 중앙선대위 합동 출범식에서 각각 1번과 5번이 쓰인 패널을 투표함에 넣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사진=김한주 기자)

우희종 시민당 공동대표는 “국정운영과 집권 여당에 힘을 싣기 위해 저희가 이 자리에 섰다”며 “같은 운명체이고 이번 선거를 통해 명확하게 그 뜻을 표심으로 저희에게 몰아주셔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최배근 시민당 공동대표도 “시민당은 비례대표 후보들을 당선시키기 위해 만든 정당”이라 소개하며 “코로나19가 가져올 불확실성과 미래에 대비할 수 있는 전문가들을 후보로 선정했으며 미래에 대한 대비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과 이종걸 더불어시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각각 1번과 5번이 쓰인 패널을 투표함에 넣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1번(민주당)과 5번(시민당)을 뽑아달라는 퍼포먼스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2 16:29: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