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은혜,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원격수업과 대면수업 함께 이뤄질 것” - “고등학교까지 온라인만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것은 신중해야"
  • 기사등록 2020-07-24 17:22:37
기사수정

유은혜 부총리는 24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원격수업과 대면수업을 함께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는 24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교육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위해 많은 종류의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었다”며 “종식 이후에도 원격수업과 대면수업이 함께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00% 온라인 교육에 대해선 “고등학교까지 온라인만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것은 신중하게 운영해야 한다”면서 “이 시기의 교육은 또래 학생과 교사들과의 관계맺기를 통해 사회성을 배우고 대면교육을 통해 다양한 체험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온라인 수업 비율은 대학교도, 고등학교도 자율적으로 열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학력위조 의혹에 대해선 "편입은 대학교마다 교칙과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명확한 내용과 근거가 있어야 한다"며 "청문회에서 다뤄질 사안이라고 생각한다. 청문회 결과 이후 교육부 조사가 필요한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4 17:22: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