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세균, "충북·경기·충남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검토" - 정부, 이르면 6일 특별재난지역 선포 방안 검토 - 5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집중 호우 관련 사망 15명, 실종 11명, 부상 7명
  • 기사등록 2020-08-05 16:22:08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전국의 홍수관리 상황과 유역별 홍수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정세균 국무총리가 "충북·경기·충남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에 대해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며칠 사이의 집중 호우로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해 참으로 안타깝다"며 “(자방자치단체는) 임시주거시설에 대피해 계시는 국민들께서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펴달라”고 말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각 지역대책본부장인 시·도지사가 요청하고 행정안전부와 중대본이 판단해 인정하면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 후 총리 재가를 거친다. 이후 대통령이 최종 재가하고, 선포하게 된다. 정부는 이르면 6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 총리는 "비가 그치는 대로 신속히 복구하고 변화된 기후 환경까지 고려한 근본적인 풍수해 대책도 마련해달라"며 "공직자들은 장마가 끝날 때까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4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대처 긴급 상황점검 회의에서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예방 점검과 선제적인 사전조치를 주문한다”며, “피해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빠르게 선포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5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지난 1일부터 집중 호우 관련 사망 15명, 실종 11명, 부상 7명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5 16:22: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