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주호영, '검언유착' 보도 이전 인지 의혹에 "특검 또는 국정조사 해야" - 한상혁, "해당 추측성 보도,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 법적 책임 묻겠다"
  • 기사등록 2020-08-06 16:20:20
기사수정

주호영 원내대표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검언유착’ 의혹을 보도 이전에 인지를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이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케이프 자료사진)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검언유착’ 의혹을 보도 이전에 인지를 했다는 조선·중앙일보 보도에 "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이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채널A와 한동훈 검사장의 유착을 보도한 MBC 보도 직전 청와대 민정실로부터 압박성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권 변호사는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는 방송 관장하는 분'이라고 밝혔는데 당사자가 누군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이게 사실이라면 방송 중립성과 공정성이 저해되고 훼손될 뿐 아니라 국가 문란에 해당하는 만큼 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진실이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은 한상혁의 이와 같은 불법행위를 조속히 조사해서 불법이 있으면 즉각 해임할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일보는 민변 출신인 권경애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권 변호사는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며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니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즉각 반박했다. 그는 6일 입장 자료를 내고 "허위사실을 기초로 해 MBC의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조선일보·중앙일보 보도는 물론,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서는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어 "채널A 기자와 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3월 31일 MBC 보도 직전에 권경애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통화 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고 전했다.


한 위원장은 당시 통화한 휴대전화 통화목록 캡처 화면을 첨부했다. 그는 통화 내용도 MBC 보도와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6 16:20:2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