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태풍 ‘하이선’ 피해 예방 위해 김영록 전남지사, 도 공무원 휴일 반납 ‘구슬땀’
  • 기사등록 2020-09-06 16:05:23
기사수정

[뉴스케이프=오인교 기자]

김영록 전라남지사가 초강력 태풍 ‘하이선’에 대비해 농가 현장을 살피고 일손돕기에 직접 나섰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초강력 태풍 ‘하이선’에 대비해 자치행정국 직원 30여명과 함께 장성군 삼서면 사과농장을 점검하고 황금사과나무 가지 지주목 고정작업 지원활동을 펼쳤다.(사진=전남도청)

전라남도는 6일 오전 태풍 ‘하이선’ 북상에 따른 비상근무 1단계를 발령한 가운데 도지사를 포함한 자치행정국 직원 30여명이 장성군 삼서면 사과농장을 점검하고 황금사과나무 가지 지주목 고정작업 지원활동을 펼쳤다.


전라남도는 지난 태풍과 수해 피해에 따라 태풍이 오기 전 사전대비가 중요하고 판단, 피해 예방을 위한 선제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특히 ▲과일 낙과 예방 지주목 보강, 농작물 침수 대비 배수로 정비 ▲어선·어망·어구·공사장 자재 등 결속유지 ▲산사태·축대 붕괴 우려 지역 긴급정비 ▲ 지난 집중호우 및 태풍피해 지역 2차 피해 방지 등 분야별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일손이 필요한 지역에 공무원 등을 투입해 사전 예방작업에 힘쓰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태풍 ‘하이선’ 진로가 예상보다 동쪽으로 치우치긴 했지만, 여전히 위력이 세고 반경이 넓어 피해가 클 수 있다”며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6 16:05: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