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외교부(장관 강경화)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7일이 유엔(UN)에서 채택한 공식 기념일*이자 국가기념일로서 지정된 이후 첫 번째로 맞이하는 ‘푸른 하늘의 날’임을 알리고, 이를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푸른 하늘의 날’은 유엔의 공식기념일 중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하여 채택된 첫 번째 기념일이며, 우리 국민과 정부의 제안을 국제사회가 화답한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해 8월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의 국민참여단은 ‘푸른 하늘의 날’의 제정을 제시한 바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기후행동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푸른 하늘의 날’ 지정을 국제사회에 제안했다. 같은 해 12월 19일 제74차 유엔총회에서 ‘푸른 하늘의 날’ 결의안이 채택됐다.


또, 또한, 정부는 지난 8월 18일부터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푸른 하늘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올해 유엔환경계획 'UNEP'에서 정한 제1회 ‘푸른 하늘의 날’ 주제는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다. 한편,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유엔기구에서도 9월 7일과 8일 사이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는 사티아 트리파시 유엔환경계획 사무차장 주재로 기념식이 열리고, 케냐 나이로비 유엔환경계획 본부에서는 잉거 앤더슨 사무총장 주재로 고위급회의가 열린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제사회 내 충분한 공감대와 연대정신에 기반한 공동의 노력이 있어야 우리 모두의 푸른 하늘을 지켜낼 수 있다“라면서, ”앞으로 동북아 지역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공동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7 00:13: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