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시교육청, '열화상카메라 설치' 차별 논란... - 광주시 관내 학교 321곳 중 규모 큰 300명이상 학교만 지원해 불만 커
  • 기사등록 2020-09-07 16:51:00
기사수정

광주시교육청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관내 학생 수 300명 이상 학교에만 ‘열화상 카메라’를 지원 하고 300명 이하인 35개 학교에는 열화상 카메라를 지원받지 못해 차별을 하고 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이 정무창 의원에게 제출한 열화상카메라 설치 자료에 따르면 시교육청은 특수학교 5개교, 각종학교 1개교를 포함한 관내 321개 학교 중 284개 학교에 332대의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광주시교육청이 정무창 의원에게 제출한 열화상카메라 설치 자료

학교별로 살펴보면 초등학교는 154개교 중 131개교에 열화상카메라 156대를 설치했으며 23개교는 미설치, 중학교는 91개교 중 82개교에 87대 설치 및 9개교 미설치했다.


고등학교는 68개교 중 65개교에 83대 설치 및 3개교 미설치로 총 35개 학교에 열화상카메라가 미설치 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설치된 35개교 학생수는 약 5천여명에 이른다.


이에  정무창 의원은 “열화상카메라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초·중·고 35개 학교에는 오직 비접촉식 체온계만 지급될 뿐이어서, 향후 오프라인 개학을 앞두고 아이를 학교에 보내야 하는 학부모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예산 부족으로 인해 학생수 300명이상인 학교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으며 향후 예산을 확보되는대로 추가 설치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7 16:51: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