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배달의 민족 등 배달 전문 업체 한강공원 배달 자제요청
  • 기사등록 2020-09-09 17:37:26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민지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금일 오전 8개 주요 배달앱사에 한강 시민공원 내에서 배달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뉴스케이프 자료사진.

이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인해 한강공원 이용객수가 전년대비 40% 이상 증가하는 등 코로나 19 야외감염위험이 급증하는 가운데 한강 공원 내 배달주문 자제를 통해서 시민들이 한강 공원으로 몰리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앞서 서울시에서는 한강공원 내 매점 28곳과 카페 7곳에 대해 영업시간을 단축하고 11개 한강공원 주차장(43개소)도 21시 이후 진입을 금지하는 등 관련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서울시의 요청에 따라 주요 8개 배달앱사들도 적극 협조하여 배달앱 접속 시 한강공원 내 배달주문을 자제해 줄 것을 알려주는 안내문을 띄우기로   했으며, 소비자가 한강 공원 인근 지역에서 배달을 요청하는 경우 ‘자제 안내문’을 발송하는 시스템을 마련하여 이르면 금일 오후 중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시의 요청에 따라 주요 8개 배달앱사들도 적극 협조하여 배달앱 접속 시 한강공원 내 배달주문을 자제해 줄 것을 알려주는 안내문을 띄우기로   했으며, 소비자가 한강 공원 인근 지역에서 배달을 요청하는 경우 ‘자제 안내문’을 발송하는 시스템을 마련하여 이르면 금일 오후 중 시행할 예정이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천만시민의 쉼터인 한강공원에서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당분간 한강공원 내 배달주문 및 취식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서울시의 요청에 적극 협조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 한 각 배달앱사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9 17:37: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