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전남 영암군(전동평 군수)은 코로나19로 관광환경의 체질개선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영암군만의 특색있는 관광정책으로「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는 관광콘텐츠 확보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시대 관광패러다임의 변화로 가족단위, 나홀로 여행 등 소규모 형태의 관광상품을 선호하고 여행지 선택시‘안전’이 결정적 고려요인이 되고 있으며, 언택트 소비문화의 확산으로 계절에 상관없이 건강을 추구하는 자연친화적 웰니스관광, 힐링관광, 휴양관광 등 건강 지향형 관광으로 변화되고 있다. 영암군 대표축제 왕인축제장 전경 (사진=영암군)

 영암군은 국립공원 월출산, 기찬랜드 등을 비롯한 오픈 공간 관광지를 다수 보유하고 있어 코로나 일상속 최적의 관광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월출산 국립공원 탐방객 유치와 고대 역사문화 가치 재조명 등을 통해 문화관광 산업구조의 다변화로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동력 확충과 먹거리 산업 선도로 실질적인 지역경제 보탬을 주는 문화관광 사업을 적극 펼쳐 나갈 계획이다.

 

한편, 문화관광 대형 사업들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중앙부처, 전라남도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각종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시대 관광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준비된 문화관광도시 영암의 입지를 다져 나가는데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1 12:56: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