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양시,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사업비 70억원 확보 - 최근 3년간('19~'21) 150억 원,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최고
  • 기사등록 2020-10-07 13:54:47
기사수정

광양시가 2021년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35억 원을 포함, 총사업비 7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광양읍 초남제2공단 일원 3ha에 30억 원을 들여 조성한 미세먼지 차단숲(사진=광양시청)

이로써 2019년부터 시작된 공모사업에서 3년간 총사업비 150억 원을 확보해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예산을 확보했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경제 선도를 위한 국가발전 전략인 한국판 그린뉴딜 사업으로 그동안 광양시에서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선도적으로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중앙부처와 전남도를 수시로 방문, 국·도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온 결과라고 풀이된다. 


이에 따라 정현복 광양시장의 공약사항인 안전하고 쾌적한 녹색 환경도시 구축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더 나아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사회 구현을 위한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는 2019년에 태인동 명당국가산단과 광양읍 익신일반산단 일원 5.4ha에 50억 원, 2020년에 옥곡면 신금일반산단, 광양읍 초남제2공단 일원 3ha에 30억 원을 들여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특히, 내년에는 대상지를 생활권으로 넓혀 전남도립미술관 개관 및 목성지구 도시개발사업에 맞춰 광양읍 유당공원, 운전면허시험장 인근 폐선부지와 동천변 일원 7ha에 숲이 조성되면 유당공원에서부터 순천경계 동일터널까지 (구)경전선 폐선부지 약 4km가 녹지축으로 연결돼 시민들이 즐겨 찾는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정상범 공원녹지과장은 “미세먼지 저감, 도시열섬화 현상 완화 등 기후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도시 내·외곽에 분산된 도시숲의 연결기능 강화로 녹색 친화적인 생활 환경 조성을 통해 시민들의 정주환경 개선에 지속적으로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07 13:54: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