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진도군, 저소득층 에너지 효율개선사업 추진 - 100% 국비 사업, 270가구 단열·창호·보일러 교체 등
  • 기사등록 2020-10-15 12:19:06
기사수정

전남 진도군이 에너지 취약계층 270여가구를 대상으로 저소득층 에너지 효율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5일 진도군에 따르면 단열공사, 창호공사, 보일러 교체, 바닥공사 등 에너지 효율개선을 지원해 에너지 사용 환경을 개선하고 에너지 소비를 줄여 따뜻한 겨울,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저소득층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을 지난 4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진도군 효율개선사업 현장 (사진= 오갑순 기자)

이번 사업은 100% 국비로 에너지 효율이 떨어지는 벽체, 창호 및 노후 보일러 등 에너지 사용 환경이 열악한 가구와 에너지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대상으로 시행한다.

 

또 폭염에 대비한 창호 일체형 에어컨 등 에너지 절감형 냉방기기 지원 등 단열·창호·바닥공사·보일러 교체 등 에너지 효율 시공은 가구당 평균 200만원(최대 300만원 이내)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국민기초생활수급가구, 차상위계층, 복지사각지대 일반저소득가구로 한국에너지재단에서 방문 조사 후 현재 대상자를 선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진도군 주민복지과 관계자는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저소득층의 주거환경이 이번 에너지 효율 개선사업으로 쾌적하고 안정적으로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2:19: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