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내버스 운송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수원시와 수원시의회, 버스업체 등이 머리를 맞댔다.

 

17일 오전 11시 수원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수원시와 수원시의회, 버스업체 대표 등이 코로나19 대책을 위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수원시와 수원시의회는 17일 오전 수원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간담회를 하고 버스업체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간담회에는 조무영 제2부시장과 수원시의회 이미경 복지안전위원장, 조미옥 부위원장, 박명규 의원 등이 참석했으며, 수원여객 등 시내버스 운송업체 대표들이 업계 현황과 지원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이날 시내버스 운송업체 대표들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학생 승객 대폭 감소, 직장인 재택근무 등 운송수입의 감소로 경영에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조무영 제2부시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시내버스 경영 여건이 열악한 상황임을 깊이 공감하며 안정적인 노선버스 운행을 위해 운수종사자 마스크 지원 및 예산 범위 내 한시적 재정지원을 추진하고 있다”며 “업체 역시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더불어 시민이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이미경 복지안전위원장은 “수요감소에도 운행을 멈출 수 없는 상황임을 잘 알고 있다.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를 누구나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시 집행부와 함께 적절한 대책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7 23:06: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