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요양병원 등 화재 발생 시 소방력 130% 투입 - 노인의료복지시설 등 화재 시 평소 기준보다 30%이상 많은 소방력 투입 - 코호트 격리시설 화재시 제독차, 코로나19 전담구급대 등 출동
  • 기사등록 2021-01-13 09:23:49
기사수정

서울시는 요양병원 및 노인의료복지시설, 정신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화재 대응능력 강화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서울시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과 화재 등에 취약한 요양병원 및 노인의료복지시설, 정신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화재 대응능력 강화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요양병원 및 노인복지시설, 정신의료기관과 소방서·종합방재센터 간 핫라인을 구축해 현장상황을 실시간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코호트 격리시설에 대한 화재 출동 시 지역감염 확산 및 출동대원 감염 차단을 위해 제독차 및 코로나19 전담구급대, 미니버스가 추가출동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노인의료복지시설 등에서 발생한 화재로 출동할 때에는 ‘재난의료지원팀’과 동시출동체계를 갖추고 초기에 ‘현장응급의료소’를 운영해 환자분류, 이송병원 선정 등 신속한 현장의료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장대응 능력 강화를 위해 1월 11일부터 1월 31일까지 관할 소방서장 책임아래 노인의료복지서설 등 637개소에 대한 ‘현장적응훈련’을 실시한다. 훈련은 ▲소방차량 배치 위치 확인, ▲건물 내부구조 파악, ▲건물 내 긴급 피난로 선정 등이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노인의료복지시설 등의 화재에 대비하여 ‘선제적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화재피해 저감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와 함께 “이들 시설에 대한 소방안전점검을 강화해 화재예방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3 09:23: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